ㆍ관련뉴스HOME > 전시회사무국 > 관련뉴스


뿌리·첨단산업의 결합…성서공단, 미래산업 열쇠를 쥐다
작성자 관리자 날짜 2014-08-22
이메일 robex@exco.co.kr  조회수 4682 

 

대구성서산업단지(이하 성서산단)는 대구 경제의 심장부다.
1984년 조성을 시작해 지난 2012년 5차단지까지 확장된 성서산업단지는 총 2천900여 기업체가 입주, 대구를 대표하는 첨단산업 집적단지로 자리매김했다.
지하철이 닿는 국내 유일의 산업단지인 성서산업단지는 경부와 구마ㆍ중앙ㆍ88고속도로와 불과 1㎞ 안팎으로 연결되는 교통의 요충지에 자리 잡고 있다.
가장 먼저 조성된 1ㆍ2차단지에는 섬유기업 수가 많은 편이지만 첨단산업단지로 불리는 3ㆍ4차단지는 반도체와 모바일, 에너지 등 신성장산 동력산업에 가까운 업종들로 채워져 있다.
지난 2012년 조성된 5차단지는 지식기반 제조업 및 첨단업종이 자리를 잡았다. 1차부터 5차단지에는 지역 섬유산업부터 신성장동력(IT)산업까지 함께 자리를 잡고 지역 경제를 이끌고 있다. (더보기)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 뉴스이용규칙(2005년 3월 2일 제정)에 의거,
원문기사는 해당매체의 홈페이지에서만 보실수 있습니다.
더보기를 클릭하시면 해당신문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전글 대구기계부품硏, 뿌리산업 제조공정혁신 지원사업 설명회 개최
다음글 [아시아뉴스통신] 대구시, `제3산단 혁신지원센터` 건립···95억원 투입
목록